점촌 암모니아가스 유출 속보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건사고
2017년10월08일 21시10분 565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점촌 암모니아가스 유출 속보

점촌 암모니아가스 유출 속보

10월7일 오후 3시쯤 문경시내 한복판인 점촌동 개성고씨 종친회관 옆 모 제빙(얼음)공장에서 냉매로 사용하는 암모니아 가스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출된 가스는 기화하면서 순식간에 인근 상가와 주택으로 확산됐다. 갑자기 '홍어회'냄새가 독하게 난다는 주민들의 반응이 잇따랐고, 냄새를 맡은 일부 상인들은 암모니아 가스가 유출된 것을 알고 대피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경시와 소방, 경찰을 비롯해 가스안전공사, 경북도 소방본부소속 생화학 구조대 등이 현장에 출동, 제독작업에 나섰다. 이와 함께 공장으로 진입하는 도로는 다음날 오전까지 통제됐다.

비슷한 시각 200여 m 떨어진 인근 농수로에서는 붕어 수십 마리가 폐사한 채로 발견됐다.

사고는 7시간이 지난 밤 10시쯤 강원도에서 공수돼온 민간 위험물 회수차량이 도착, 탱크 내 남은 암모니아 처리를 시작하면서 수습됐다.

이날 사고는 암모니아 탱크와 연결된 가스관의 부식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경시는 냄새 말고는 시민피해는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매일신문 문경 고도현 기자 dory@msnet.co.kr



문경매일신문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51918693  입력
[1]
다음기사 : 농암면민들 정성에도 한 할머니 끝내 별세 (2017-10-10 23:28:00)
이전기사 : 점촌시내 암모니아가스 유출 (2017-10-07 20:09:24)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