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일 국회의원, 실시간 검색 1위 올라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정치
2019년01월31일 20시54분 748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최교일 국회의원, 실시간 검색 1위 올라
최교일 국회의원, 실시간 검색 1위 올라
관련 해명자료 공개
최교일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문경예천영주)131일 저녁 850분 현재 포털사이트 다음의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면서 관련 해명자료를 공개했다.

다음은 최교일 의원이 공개한 해명자료다.

최교일 의원입니다. 오늘자 CBS 김현정의 뉴스쇼 보도 관련해서 말씀 드립니다

저는 2016924일부터 26일까지 지역에 연고가 있는 모 오페라단의 간곡한 참여 요청으로 오페라단 지원을 위한 MOU체결 및 오페라단의 뉴욕 카네기홀 공연 홍보를 위해 뉴욕에 간 사실이 있습니다

당시 국회일정 등 바빴던 상황이라 23일이라는 짧은 일정을 겨우 잡고 현지 한인 면담, MOU체결, 미국 하원의원 및 뉴욕시 의원 면담, 오페라단의 뉴욕 카네기홀 공연 홍보, 관람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왔습니다. 당시 한국 오페라단의 카네기홀 공연은 사상 최초라고 들은 바 있습니다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저녁 식사를 한 후 숙소로 돌아가기 전, 술 마시는 바에 가서 일행 등과 간단히 술 한 잔씩 한 사실이 있습니다

당시 10여명이 모두 있는 자리에서 가이드에게 식사 후 술 한 잔 할 수 있는 주점을 알아봐달라고 한 사실은 있으나, 스트립쇼 하는 곳으로 가자고 한 사실은 없으며 실제 스트립쇼 하는 곳으로 가지도 않았습니다.

당시 한국계 미국인 김 모 변호사와 한국계 미국인 1명이 저녁식사 자리부터 동석하였으며, 위 두 사람은 주점에서 술 한 잔 마시는 자리까지 계속 같이 있었습니다

당시 한국계 미국인 두 사람이 동석하였는지 기억이 불확실하여 현재 뉴욕에 있는 두 사람과 직접 통화를 하였고, 저녁식사 자리부터 계속 같이 있었으며 주점에서 머문 시간은 3-40분 정도임을 확인했습니다

위 주점은 김 모 변호사의 사무실 인근에 위치하고 있고 스트립쇼를 하는 곳이 아니며 미국법상 술을 파는 곳에서는 스트립쇼를 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고 합니다. 미국법을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다니엘조씨와 김현정 앵커는 스트립바라고 하면 그 옷 다 벗고 춤추는 곳이라고 거듭 확인했는데, 그 주점은 스트립쇼하는 곳이 아니었습니다. 이 부분을 명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당 주점은 누구나 출입이 가능하고 공개된 합법적인 장소이고, 위 주점에서 술 한 잔 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불미스러운 일도 없었습니다

방송에서 인터뷰를 한 다니엘조씨는 현역의원에 한해서 말할 때 국회의원의 해외 추태사례로 

1. 현지 파견 나온 기업인들을 만나 룸살롱에 가서 새벽 2시까지 술을 먹고 나오는 경우 
2. 캐나다에 넘어가서 아주 현란한 세계 각국 여성들이 모여서 하는 스트립바에 가자고 계속 졸라댄 사례 
3. 심지어는 캐나다에서는 호텔로 여성들을 부르는 일이 약간 합법적이기 때문에 여성들을 불러달라고 한 사례 

등이 있었다고 하는데, CBS와 다니엘조 가이드는 그 현역의원이 누구인지 분명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만약 내용이 훨씬 무거운 다른 사례는 밝히지 않고 법조인을 포함한 미국인 2명 등 일행 10여명이 합법적으로 공개된 장소에서 술 한 잔 한 것만을 문제 삼는다면 이는 야당 의원에 대한 편파 표적 보도, 야당 탄압으로 볼 수밖에 없습니다.

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을 할 계획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문경매일신문
고성환 편집국장 (shms2015@daum.net) 기자 
 
 한국인 (2019-02-01 09:51:50)     12   0  
단체로가서 공식일정이끝나고나면 일행끼리 술한잔씩하면서,일정에대한이야기등을 나누지않나요.
호텔방에서는장소도좁고 떠들수도없고 자연식당이나 포장마차등,음식점 이나 술한잔하는곳으로옮기지요. 모두가가는 공개된장소에서 건전하게 술한잔한것을가지고,,,이글을올린 본인들은 전혀술집에서 대화를나눠본적도없는 외계인들인것같네요
 金翅鳥 (2019-02-01 09:02:53)     14   0  
교일아 고마 여러 소리 말고 사퇴만이 답이다.
 김기팔 (2019-02-01 08:25:16)     20   0  
예천군 경사 났네...
에라이 하이에나 같은 놈들...
 방천 (2019-02-01 07:37:37)     15   0  
그런일이 없었다면 미국 법원에 고소해라.
그리고 법의 심판을 받도록하면 될것이다.
 김병찬 (2019-02-01 04:17:30)     14   0  
국회의원 에게는 끝없이 거짓 해명 해도 제가 되지 않으니,
어느 국민이 국회의원 말을 사실 그대로 믿을수 있겠나요?
최교일의원 해명 보니 너무 많이 본인 위주로 미화 시켰네요 .

이름 비밀번호
 45836452  입력
[1]
다음기사 : 최교일 국회의원, "다니엘 조는 민주당 조직특보" (2019-02-01 16:58:43)
이전기사 : 문경시선관위, 문경시 공무원 교육하고, 조합장 입후보설명회 가져 (2019-01-30 18:42:36)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