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문협 김선옥 차장, 문단 등단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인물동정
2019년08월11일 19시15분 51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문협 김선옥 차장, 문단 등단

문경문협 김선옥 차장, 문단 등단

일찍이 실력을 인정받아 문단에 나왔어야 할 김선옥 문경문인협회 김선옥 사무차장이 마침내 문단에 등단했다.

김 차장은 권위 있는 계간 시 전문지 애지(愛知)’의 올해 91일자로 발행하는 ‘2019 가을호(79)’에 시 안녕, 남편’, ‘, , 나무’, ‘산다’, ‘바람 인형’, ‘백내장5편을 응모해 신인상을 수상한 것이다.

이번 신인상을 심사한 반경환 시인은 “‘안녕, 남편은 부부의 위기이며, 그 위기가 폭발직전의 시한폭탄과도 같다. 남편은 책이고 미완성의 문자들이고, 40여 년 간 펼쳐 읽어보았지만 그 내용을 알 수가 없다. 이외에 다른 작품들도 언어를 검객의 칼날처럼 사용하며, 그 무엇이든지 찌르고 베어버림으로써 놀라움과 감탄을 자아낸다. 풍자와 해학은 김선옥 씨의 주특기이며, 모든 가치의 전복은 그의 시적 목표가 된다.”고 평가했다.

김선옥 씨는 살아가는 것들의, 아니, 나의 실핏줄을 들여다보고 싶었다.”, “나와 너의 삶의 애처로움과 긴박감을, 그래서 삶이란 걸 그저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다. 목숨을 건 삶의 난장에 징소리처럼 울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선옥 시인은 도립점촌도서관 글사랑문학회에서 20여 년간 책을 읽고 글을 쓰면서 엄재국 시인을 만나 시를 공부했다

그 과정에서 문경문협에 입회해 등단한 어느 회원 못지않은 실력을 드러냈고, 문협활동을 열심히 펼쳤으며, 점촌고등학교 사감으로 일하고 있다.




문경매일신문

고성환 객원편집국장 (shms2015@daum.net) 기자 
 

이름 비밀번호
 64325115  입력
[1]
다음기사 : 문경 진미애, 대구아리랑제 명창 등극 (2019-08-19 02:35:33)
이전기사 : 문경시 마성면 6.25 유공자 고(故) 신외술 씨 ‘화랑무공훈장’ 받아 (2019-08-09 19:48:17)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중앙9길 17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