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문화원, 문경새재에서 비대면 공연 주관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교육문화
2020년09월28일 01시25분 19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문화원, 문경새재에서 비대면 공연 주관

문경문화원, 문경새재에서 비대면 공연 주관

문경문화원(원장 현한근)은 경상북도 관광진흥기금 보조사업에 선정된 아리랑고개, 문경새재의 맛과 멋926일 토요일, 27일 일요일, 이틀간 문경새재에서 비대면 공연으로 주관했다.

26일에는 문경새재아리랑 환타지아라는 주제로 경상북도도립국악단(지휘 이정필) 40여 명의 단원들이 이정호 작곡의 아리랑 환타지아연주를 시작으로 문을 열었으며, 도립국악단 박남주, 이현재가 혼의 소리 아리랑 중 상주, 밀양, 진도아리랑을 불렀다.

이어서 바리톤 김창돈과 소프라노 남순천이 광야에서, 아리아리랑, 힘내라 맑은 물을 불렀고, 신유식 색소폰 연주자가 소프라노 색소폰으로 고잉홈, 아름다운 강산을 연주했고, 경상북도도립관현악단 신상준 악장이 바이올린으로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차르다시를 연주했다.

그리고 이번 공연의 빅스타인 오정해가 나와 오정해와 함께하는 얼쑤국악으로 꽃분네야, 목포의 눈물, 홀로아리랑을 불러 공연의 절정을 이뤘다.

마지막으로 국악재즈그룹 신한학 대표인 민영치는 자신이 작곡한 오딧세이를 설장구로 연주했으며, 문경새재아리랑 송옥자 전승자가 문경새재아리랑을 부르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7일에는 문경새재 소리로 풀어내다라는 주제로, 문경새재아리랑 송옥자 전승자의 문경새재아리랑을 시작으로 막을 열고, 영남판소리보존회와 소년소녀판소리단이 함께하는 소리여행으로 가야금 병창-고고천변, 판소리 중-심청가, 단막가창극-방자와 춘향, 아이랑 연곡, 국악가요-난감하네, 열두 달이 다 좋아가 연주됐다.

이어서 경상북도도립국악단 사물팀이 나와 타악퍼포먼스 삼도풍물가락을 신나게 연주했으며, 이날의 빅스타 김봉곤 훈장과 김도현, 김다연 가족이 출연해 불후의 명곡 시연가, 경사났네, 용두산 엘리지, 정말 좋았네, 사랑가와 진달래꽃을 불러 공연 분위기를 절정으로 끌어올리며 막을 내렸다.

세 번 열리는 이 사업은 오는 1010일 오후 4문경새재 악가무로 갈무리하다라는 주제로 한 번 더 공연을 펼치며, 공연 실황은 경상북도 보이소TV’, 문경시청 유튜브방송 등으로 녹화 방송된다.

현한근 원장은 지난 봄 이 사업에 선정돼 산수힐링 관광지인 문경새재의 수준을 문화관광지로 한 단계 높이려고 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그 모습을 여러 사람들과 현장에서 느끼지 못해 아쉬움이 크다.”, “정보통신의 발달에 힘입어 유튜브로 방송해 문경새재의 맛과 멋을 비대면으로 알릴 수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당포초, 국궁동아리 개설 (2020-09-28 16:33:25)
이전기사 : 문경에코랄라, 10여개 시설 이번 추석에 새로 선보여 (2020-09-28 01:20:0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