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모 농협장, 심야에 일간지 기자 폭행 물의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건사고
2020년10월22일 18시25분 123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문경 모 농협장, 심야에 일간지 기자 폭행 물의

문경 모 농협장, 심야에 일간지 기자 폭행 물의

문경의 한 농협 조합장이 심야시간 카페주점에서 일간지 기자를 폭행해 물의를 빚고 있다.

1022일 문경경찰서 등에 따르면 문경 모 농협 A조합장은 지난 21일 오후 1020분쯤 모전동 모 카페주점에서 지인들과 자리를 하던 중 옆 테이블에서 다른 일행과 있던 경북지역 모 일간지 문경담당 B기자를 주먹으로 수차례 얼굴을 가격하는 등 폭행했다.

B기자는 코뼈가 크게 다치고 안구를 둘러싸고 있는 뼈에 골절이 생기는 등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당시 참석자 등에 따르면 이날 사건은 A조합장이 지인들을 향해 '농협과 자신이 추진하는 특정사업에 문경시가 협조를 하지 않는다'며 수장인 고윤환 문경시장을 직접 언급하며 큰소리로 욕설을 한 것이 발단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옆자리에 있던 B기자가 A농협장에게 문경시에 서운함을 토로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공인신분인 조합장이 카페 손님들이 듣게끔 시장에게 쌍욕을 하는 것은 듣기 거북하다. 하려면 안 들리도록 하라.”는 취지로 말렸다.

순간 분위기가 험악해지면서 A농협장이 B씨에게 다가가 주먹으로 얼굴 등을 마구 때렸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A조합장은 “B기자를 폭행한 건 맞지만 무슨 이유로 그랬는지는 술을 많이 먹어서 기억이 잘 나질 않는다.”면서 “B기자에게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B기자는 A조합장의 이해할 수 없는 심야폭행을 처벌해달라며 22일 문경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매일신문 문경 고도현 기자 dory@imaeil.com



문경매일신문

문경매일신문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검찰, 문경 노인회장에 징역형 구형 (2020-10-28 18:25:00)
이전기사 : 문경 10번 확진자 발생 (2020-10-21 20:50:0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