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 알고 생활하자 - 문경매일신문
 
뉴스홈 > 뉴스 > 사회복지
2020년11월23일 19시40분 9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 알고 생활하자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알고 생활하자

정보통신의 발달에 따라 119 신고 방법이 전화-영상통화-문자--웹 등 다양하게 변하고 있다고 문경소방서(서장 이창수)1123일 밝혔다.

이는 소방청이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는 장애인, 노약자, 외국인 등 사회적 약자, 음성신고가 불가한 상황에 부닥친 사람도 119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모든 사람이 쉽고, 편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환경을 구축하고 제공하는 서비스다.

첫째, 전통적인 방법으로 유무선 전화를 이용한 119 신고 방법이다. 휴대전화 음성을 통해 누구나 쉽고 빠르게 신고할 수 있다.

둘째, 영상통화로 신고하는 방법이다. 수신자를 119로 해 영상통화를 누르면 가장 가까운 119상황실로 연결, 화상으로 현장 상황을 보다 상세하게 전달할 수 있다.

셋째, 문자(SMS, MMS)를 이용한 신고 방법이다. 119를 수신자로 하고 신고내용을 입력 후 발송(이때, 사진 및 동영상 등 첨부 가능)하여 신고하는 방법이다.

넷째, (App)을 이용한 신고 방법이다. 휴대전화에 119 신고앱을 설치한 뒤 긴급재난 발생 시 신고버튼을 누른 후 내용을 입력하면 신고자의 위치 값과 함께 신고내용이 119 상황실로 전달된다. (App)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받아 설치할 수 있다.

다섯째, (Web)을 이용한 신고 방법이다. 119.go.kr로 접속한 후 신고내용을 입력하면 가까운 119상황실로 신고내용이 전달된다.

문경소방서 신형식 예방안전과장은 정보통신기술의 발달로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지금.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를 통해 예측 불가능한 긴급 상황에서도 119에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방법을 파악하자.”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기자 
 

[1]
다음기사 : 신문경새마을금고, 대입수능생에게 찹쌀떡 응원 (2020-11-24 11:05:00)
이전기사 : 문경시 다문화가족, 범죄예방-맞벌이부부 교육 (2020-11-23 19:25:00)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문경매일신문 | 주소: 36968 경상북도 문경시 점촌6길 13 |  등록번호: 경북, 아 00176 | 등록일: 2011. 4. 5 | 발행인/편집인: 이민숙
대표전화: 054-554-3393 | 팩스번호: 054-554-3393  E-mail:shms2004@hanmail.net
문경매일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1 문경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