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5일월요일
문경매일신문 뮤지엄웨딩홀
티커뉴스
교육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문경전통한지,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에 수출
등록날짜 [ 2023-09-20 17:50:42 ]

문경전통한지,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에 수출


문경전통한지 김춘호(경상북도 무형문화재 한지장 전승교육사) 대표는 지난 91일에서 8일까지 루브르 박물관 보존실을 방문, 납품된 한지로 보존처리한 작품을 관람하고 앞으로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고 20일 밝혔다. 

 

김춘호 대표는 201711월 세계 3대 박물관으로 꼽히는 루브르 박물관 초청으로 열린 국제 학술회의에서 전통한지의 제조 과정과 우수성을 발표한 바 있으며, 루브르 박물관은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작품 보존처리에 한지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로스차일드 컬렉션 가운데 판화(성캐서린의 결혼식)를 시작으로 9세기경에 제작된 코란(Koran)’을 보존처리를 위해 안전성과 보존성이 우수한 문경전통한지를 사용했다.

 

루브르 박물관은 20215월 로코코 미술의 마지막 대가인 장 오노레 프라고나르와 샤를 르모니에가 그린 프랑스 부르봉가의 초상화 전시를 했는데, 보존처리와 배접작업(만들어진 창에 판화를 고정하는 작업)에 문경전통한지를 사용했다.


또한 니엘의 동판화 희귀작품 보존처리에도 한지를 사용했으며, 렘브란트의 작품과 장바티스트 우드리의 판화를 보수하는데 박엽지(잠자리 날개처럼 얇은 5g/m의 한지)가 도움이 됐다. 

 

박물관은 국내 최초로 문경전통한지가 성캐서린의 결혼식복원용으로 쓰였다고 공개했다.

 

루브르 박물관 아리안 드 라 샤펠 지류보존실장은 앞으로도 세계 최고의 문경전통한지가 더 많이 쓰이길 바라며, 많은 교류와 연구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202394~14일까지 문경전통한지로 제작한 직지심체요절 복본용 직지가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전시됐다.

 

세계적으로 보존복원에 사용되는 수제 종이는 일본의 화지가 99%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반면 전통한지는 홍보 부족과 질 낮은 한지 생산으로 사용자에게 외면을 받아왔다.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문경전통한지는 최고 품질의 한지 생산과 연구로 신뢰를 쌓아 루브르 박물관에 납품하고 있으며 올해 이미 약 2,500장의 선주문을 받아 놓은 상태다.

 

김춘호 대표는 문경전통한지는 닥나무를 직접 재배하고 화학 약품을 전혀 사용하지 않아 국내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나아가 김삼식 국가무형문화재 한지장을 중심으로 하여 202611월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 등재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경매일신문

이민숙 대표 (shms2015@daum.net)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1
문경 정리출신 인기 연예인 이장...
2
문경, 상주에 영화관 없다고 무시...
3
문경사투리가 뜬다
4
“문경 오미자 명성에 흠집날라”
5
[속보]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후보 ...
6
최교일 국회의원, 실시간 검색 1위...
7
문경시장 예비후보 고오환(高五煥...
8
[특집] 신현국 전 문경시장 자서전...
9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공천에 부쳐
10
문경시장 예비후보 이상일(李相一...
11
문경․예천-영주 국회의원선거...
12
문경새재에 오시거든.....
13
문경출신 젊은이 중앙정치무대 데...
14
문경에 영화관, 추석 때 개관
15
문경시 여성회관 커피 강좌 신설
16
고윤환 시장 대통령소속 지역발전...
17
몸사리는 시장님, 표류하는 문경...
18
문경시 종교단체들도 사랑 나눔
19
영순면, 더불어 사는 행복한 마음
20
문경 하나님의 교회, 이어지는 자...